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톡투유2’ 유리, 15세 연습생 시절 사진 공개 “흑진주 카리스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톡투유2’ MC 유리가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소녀시대 유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행복 흐름 탄 ‘톡투유2’ 많은 관심과 사랑들 덕분에 이번주 시청률 고공 행진이라네요. 고맙습니다. 기쁨의 선물로 2005년도 데뷔 전 춤출 때 ㅋㅋ 사진 다시보기의 원본”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13년 전 15세 유리의 풋풋한 모습이 담겨 있다. 유리는 배꼽을 드러낸 의상을 입고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을 발사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남다른 미모가 눈길을 끈다.

유리는 JTBC ‘김제동의 톡투유2 - 행복한가요 그대’에서 ‘행복 커뮤니케이터’로 활약 중이다.

최근 드라마 ‘마음의 소리 시즌2&3’의 애봉 역으로 캐스팅 돼 촬영을 마쳤으며,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