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이블랙 아내 마리 “시댁 갈 때 힙합 패션 입고 가는 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무가 제이블랙 아내 마리가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해 화제다.

27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새로운 며느리로 제이블랙 아내 마리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리는 제이블랙의 아내이자 안무가 동료다.

이날 마리는 화려한 패턴의 정장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리는 “결혼 5년차 며느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마리의 패션을 본 MC 권오중은 “패션이 정말 화려하다. 시댁에 갈 때도 이런 모습으로 가시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마리는 “지금보다 더 힙합 쪽에 가까운 패션을 하고 간다. 더 편한 모습으로 시댁을 방문한다”고 밝혀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그래도 오늘은 첫 출연이니까 좀 단정한 스타일로 입었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