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국 2-0 승리, 독일 출신 다니엘 린데만 반응보니...“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일 다니엘 린데만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 예선에서 한국이 독일을 상대로 2대 0으로 우승한 가운데,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Daniel Lindemann)이 축하를 전했다.

27일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FIFA 랭킹 1위이자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인 독일을 극적으로 꺾었다. 16강 진출은 좌절됐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들에 국민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강력한 독일팀을 실점 없이 이기면서 축구 팬들 흥분은 아직까지 가시지 않고 있다.

우리의 기쁨만큼 상실감이 클 ‘독일 반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SNS에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다니엘 린데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동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 속 그는 침대에 기댄 채 상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다니엘 린데만은 “축하해요. 축하해요. 나한테 힘내라고 카톡으로 헛개수 컨디션 선물해주는 친구도 고맙고요. 옛날에 독일이 멕시코한테 졌을 때 영상 보고 ‘어? 해볼 만 하다’고 해가지고 나한테 보내준 딘딘도 고맙고. 수많은 친구들한테 고맙고요. 한 80개 메시지 받으면서 ‘미안하다’, ‘사랑한다’, ‘하지만 우리는 행복하다’라고 많은 메시지를 받고요”라며 충격이 가시지 않은 듯한 표정으로 말을 이어갔다.

이어 “축하해요. 같이 탈락했지만 그래도 한국은 정말 좋은 경기 보여준 것 같아요”라며 최선을 다한 대표팀에 축하를 보냈다.

이후 “하. 호텔 방이 참 조용하네요”라며 한숨 섞인 혼잣말로 영상을 끝맺었다.

한편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이 끝난 가운데, 한국이 속한 F조에서는 스웨덴과 멕시코가 각 1,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과 독일은 각각 3, 4위로 탈락했다.

사진=다니엘 린데만 인스타그램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