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마리♥제이블랙, 시어머니 “첫인상 안 좋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안무가 마리, 제이블랙 부부가 합류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새로운 며느리로 프로그램에 합류한 마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리는 화려한 의상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MC들은 “시댁 갈 때에도 이런 의상을 입냐”고 물었고 마리는 “시댁에 갈 때에는 더 힙합 스타일로 입고 간다. 하지만 오늘은 첫 스튜디오 녹화라 나름대로 격식을 차려서 단정히 입고 온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마리는 “평소 집안일은 제이블랙이 하고, 나는 한 달에 한 번 집안을 뒤집어서 대청소를 하고, 반찬을 한꺼번에 만들어 놓는 일을 한다”고 역할 분담을 전했다. 주부 뺨치는 살림 솜씨를 자랑하는 제이블랙을 보며 며느리들은 연신 “정말 부럽다”며 극찬했다.

아침 식사를 끝낸 후 설거지도 제이블랙의 몫이었다. 제이블랙과 마리는 마주 앉아 화장을 함께 했고, 이를 본 MC들은 “부부의 맞화장 장면은 대한민국 최초 아닐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리는 보라색 레게머리에 주황색 원피스를 입고 시댁 갈 준비를 마쳤다. 진한 화장에 원피스를 입은 마리의 모습에 MC들은 놀랐지만, 정작 시어머니는 전혀 놀라지 않았다. 이에 마리는 “처음 사귈 때에도 저것보다 더 화려하게 하고 갔는데 어머님이 놀라시지 않으셨다”고 회상했고, “아들이 저렇게 화려하게 하고 다니니 익숙해지셔서 저를 보고도 아무렇지 않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리를 향한 시어머니의 첫인상은 달랐다. 시어머니는 “마리를 만나기 전에 그렇게 하고 다니는 사람을 보면 ‘정신 나간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마리도 솔직히 처음에는 착하지 않을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지금은 만나면 포옹을 하는 돈독한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를 자랑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