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썰전’ 유시민, 오늘(28일) 마지막 방송 “잊히는 영광 허락해주시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시민
‘썰전’ 유시민 작가가 떠나는 소감을 밝힌다.

28일 방송되는 JTBC 시사 ‘썰전’에는 유시민 작가의 마지막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은 제주에 입국한 예멘 난민 수용 논란과 정치권 정계개편 전망, 분석 등을 이야기한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20대 총선을 시작으로 촛불집회,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지방선거까지 함께했다”며 지난날을 돌아봤다.

이에 김구라는 “격동의 시대를 ‘썰전’과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유 작가의 하차 소식이 박형준 교수는 “유 작가 없는 ‘썰전’은 상상이 안 된다. 본인은 정치로부터 멀어지기 위해서 떠난다고 하지만, 저는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 지지 않는다”며 서운함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유 작가은 “제 자리에 오실 분은 저보다 더 유익하고 재밌을 거다. 잊히는 영광을 저에게 허락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시청자에게 인사했다.

한편 유 작가의 ‘썰전’ 마지막 방송은 이날(2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시민 작가 빈 자리에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자리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