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거기가 어딘데’ 차태현 아내 통화에 어리광+폭풍 고자질 ‘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기가 어딘데??’ 차태현이 사막 한가운데서 들은 아내 목소리에 설움이 폭발했다.

29일 방송되는 KBS2 예능 ‘거기가 어딘데??’에서는 가정적인 다둥이 아빠로 정평이 나 있는 차태현이 사막 한복판에서도 넘치는 ‘가족사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폭풍 횡단으로 체력이 바닥난 탐험대는 송전탑 근처의 언덕에서 휴식을 결정했다. ‘투 머치 토커’인 조세호가 말을 잃어버릴 정도로 체력이 방전된 상황.

차태현은 지친 가운데서도 제일 먼저 ‘전화가 되는지’ 확인했다. 송전탑과 가까운 덕분에 전파가 원활하게 터지자, 가족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도 잠시 차태현은 사막 한복판에서 아내 목소리를 듣자마자 어리광쟁이로 변신,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오늘 새벽 다섯 시부터 걸었어”라며 힘든 사막 생활을 미주알고주알 이야기하더니 “어제는 52도까지 올라갔대”라며 자신을 사막까지 끌고 와 생고생을 시키는 유호진 PD의 만행(?)을 폭풍 고자질했다.

한편 간접 체험 탐험 예능 KBS2 ‘거기가 어딘데??’는 탐험대의 유턴 없는 탐험 생존기를 그린 10부작 탐험 중계방송이다. 오는 29일 오후 11시 4회가 방송된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