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앤트맨과 와스프’ 번역 누구? “박지훈 번역가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오역 논란에 휩싸였던 박지훈 번역가가 마블 차기작인 ‘앤트맨과 와스프’의 번역을 맡지 않은 사실이 알려졌다.

‘앤트맨과 와스프’(페이튼 리드 감독)는 28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언론배급시사회를 열고 국내 취재진에게 첫 선을 보였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에서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특히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등장하지 않았던 앤트맨의 행방과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4’의 연결고리가 되는 작품으로 개봉 전부터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화제가 된 것은 앞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오역 논란으로 호된 질타를 받았던 박지훈 번역가의 번역 참여 여부였다. 박지훈 번역가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비롯해 대부분의 마블 영화의 번역을 맡아 ‘앤트맨과 와스프’ 역시 박지훈 번역가가 번역을 맡았을 것으로 추측됐다.

그러나 앞선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오역 논란을 의식한 듯 ‘앤트맨과 와스프’의 번역은 박지훈 번역가가 맡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앤트맨과 와스프’ 측은 이날 “박지훈 번역가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번역을 맡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지훈 번역가 대신 누가 새롭게 번역을 맡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오는 7월 4일 개봉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