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밀언니’ 선미 “악플 대부분 평가 아닌 품평” 고충 토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밀언니’ 선미가 악성 댓글로 인해 상처를 받았던 경험에 대해 조심스레 털어놓았다.

29일 방송되는 JTBC4 리얼리티 프로그램 나만 알고 싶은 ‘비밀언니’ 9회 방송에서는 그 동안 출연했던 ‘비밀언니’들, 배우 한채영X선미X소녀시대 효연의 만남에 이어 그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술자리를 갖게 된 한채영, 선미, 효연은 동생들의 고민에 관해 이야기하던 중 자연스럽게 본인도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효연은 “그룹 ‘소녀시대’로 많은 활동을 했지만 ‘효연’으로서는 한 게 없다”며 “그래서 언어, 작곡, 프로듀싱 등 배워야겠더라”며 자신의 침체기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에 한채영은 “슬럼프는 순간적으로 오는 게 아니다. 어느 시점에선 꼭 오는 것”이라며 ”넘어갈 순 있어도 없어지진 않는 것 같다”고 인생 선배다운 면모를 보였다.

모든 연예인의 고충인 ‘악성 댓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선미는 “(댓글을) 다 본다. 요즘은 평가가 아닌 품평을 한다”고 슬픈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아무리 연예인이지만 같은 사람이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효연은 “예전엔 악성 댓글을 보면 욱했지만 이젠 상처를 덜 받는다”며, 자포자기 심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에 채영은 “무뎌지는 것”이라며 담담하게 대변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번 방송에서는 두 번째 만남을 갖게 된 한채영과 레드벨벳 예리 커플의 사이판 여행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이다.

비밀언니들의 솔직한 이야기는 2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4 나만 알고 싶은 ‘비밀언니’ 9회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4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