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밥블레스유’ 김숙 “유명해지고 돈 빌려달라는 사람 많아...합치니 30억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밥블레스유’ 코미디언 김숙이 ‘돈’ 때문에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 ‘밥블레스유’에서는 전 애인이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아 고민이라는 한 사연이 소개됐다.

이에 김숙은 “아는 분이 남자친구를 사귈 때 몇천만 원을 빌려준 적이 있다”면서 지인의 경험담을 꺼냈다.

그는 “결국 (아는 분이) 남자친구와 헤어졌는데, 남자친구가 돈을 갚는다고만 하고 질질 끌더라. 그 후 언니가 다른 남자와 결혼했다. 근데 전 남자친구한테 빌려준 돈이 아까워서 남편한테 솔직하게 말했다고 한다. 그랬더니 남편이 ‘너 그거 못 받아. 괜찮아. 싹 잊고 맛있는 거 먹고 여행가자. 그 돈은 네 돈이 아닌 거다”라고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숙은 이어 ”나는 유명해지고 나서 돈을 빌려달라고 하는 사람이 되게 많았다“라며 자신의 경험도 털어놨다.

그는 ”돈이 많아 보이나 아는 사람도, 건너 아는 사람도, 모르는 사람도 돈을 빌려달라고 했다. 어느 날 시간이 남아서 빌려달라고 하는 돈들을 다 계산해보니 30억 원이 필요하더라“라며 ”돈은 얼마나 버는지는 아무한테도 얘기 안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최화정은 “나는 영자가 (얼마 버는지) 다 아는데”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사진=올리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