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긴어게인2’ 하림 “벌써 마지막 버스킹” 박정현 끝내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TBC ‘비긴어게인2’에서 박정현, 하림, 수현의 마지막 버스킹 현장이 공개된다.

박정현, 하림, 수현은 감기 기운으로 인해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선곡에 신중을 기하며 마지막 버스킹을 준비했다. 박정현은 20년 전 데뷔곡인 ‘나의 하루’를 선곡했고, 하림도 본인의 1집 데뷔곡 ‘출국’을 선곡하며 마지막을 더욱 의미있게 장식할 수 있을만한 곡들로 연습을 이어나갔다. 하림은 “끝이 멀게만 느껴졌던 버스킹 여행이었는데, 벌써 마지막이 왔다”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마지막 버스킹을 위해 숙소를 나선 멤버들은 국회의사당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어부의 요새’에 도착했다. 세 사람은 화려한 부다페스트의 야경을 감상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그리고 시작된 대망의 마지막 버스킹. 하림은 버스킹에 익숙해진 듯 관객들에게 가까이 다가오라고 여유롭게 말하며 ‘출국’을 열창했다. 수현 또한 “버스킹을 즐기지 못하면 마지막이 아쉬울 것 같다”며, 관객들과 소통하며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수현은 김광진의 ‘편지’를 부르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컨디션 난조로 고생했던 박정현도 하림과 수현의 노래에 힘을 얻은 듯 열창을 이어갔다. ‘Fields of Gold’를 부른 박정현은 “노래를 부르며 기분이 좋아지니 자동으로 컨디션이 좋아졌다”고 전했다. 끝날 것 같지 않던 마지막 버스킹이 이어지고, 박정현의 데뷔곡 ‘나의 하루’가 시작되자 관객들은 물론 멤버들 모두 야경 속에 어우러진 노래의 분위기에 젖어들었다.

노래가 끝나고 모든 버스킹 공연이 마무리 되는 순간 박정현은 눈물을 보였다. 하림과 수현은 울음이 터진 박정현을 꽉 안아 주었고, 수많은 감정이 교차하는 듯 서로를 말없이 토닥여줬다.

박정현을 눈물 흘리게 한 마지막 버스킹은 6월 29일 금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