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태용 감독 아들 신재원, 아빠랑 나눈 카톡 공개했다가 네티즌 뭇매...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태용 감독 아들 신재원 인스타그램
신태용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아들 신재원이 느닷없이 네티즌 뭇매를 맞고 있다.

28일 신태용 감독 아들인 축구선수 신재원(21)이 SNS를 통해 아빠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는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 예선 3차전인 독일과의 경기 이후 주고받은 것으로 보인다.

신재원은 “아빠 오늘 정말로 수고했어요”라며 “비록 16강 진출은 못 했지만 정말로 아빠가 자랑스러워요. 이렇게 재밌는 경기 보여줘서 감사해요”라며 신태용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역시 아빠는 난 놈이에요!! 1년 동안 대표팀 감독하면서 많이 힘들었을 텐데 마지막까지 잘해줘서 감사해요!! 난 아빠가 너무 자랑스러워요. 사랑해요 아빠”라며 애정을 표했다.

메시지 중 ‘난 놈’은 평소 저돌적인 신태용 감독에 붙은 별명 중 하나다. 신 감독은 인터뷰에서도 스스로 “난 난 놈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신 감독은 이에 “그래 아들 고맙고 사랑해”라며 화답했다.

신재원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하자, 일부 네티즌은 “가정교육이 잘못됐다”, “아버지한테 ‘난 놈’이라니 말버릇 봐라”라며 그의 언행을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신 감독의 능력을 낮게 평가하며 인신공격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신재원은 의도와 다르게 그를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이 여럿 달리자, 결국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신태용 감독과 한국 축구 대표팀은 이날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를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해단식을 했다.

사진=신재원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