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선을 넘는 녀석들’ 민호, 사해 입수 포착 “몸으로 할 수 있는 최고의 경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을 넘는 녀석들’ 샤이니 민호가 반신반의하며 사해에 입수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스라엘 여행 중이던 그는 염분이 높아 몸이 저절로 물에 뜨는 것으로 알려진 사해를 방문해 직접 소문 확인에 나섰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29일 방송되는 MBC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에는 김구라-이시영-설민석-샤이니 민호가 클레오파트라가 사랑했던 사해를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몸이 정말 뜰까’ 반신반의하며 망설이던 것도 잠시.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여유로운 미소를 띤 채 에메랄드빛 물결에 몸을 맡긴 채 가부좌를 틀고 있어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김구라와 함께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모습은 다정한 수달 부자(父子)를 연상케 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민호는 몸이 떠오르는 기적(?)이 일어나는 사해에서 수영은 물론 독서와 영상통화 등 김구라가 말한 “몸으로 할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만끽하며 왕비 부럽지 않은 시간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민호는 김구라-이시영-설민석과 함께 손을 꼭 붙잡고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에도 도전했다고 전해지는 가운데 네 사람이 완성한 예술 작품(?)과 민호가 선보인 사해 즐기기 4종 세트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스라엘 숨은 매력의 정수 사해에서 몸이 떠오르는 기적을 선사 할 샤이니 민호의 이스라엘 여행 이야기는 29일 오후 9시 50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MBC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