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보라 눈물, 깊은 구덩이에 다리 빠져 “너무 무서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보라가 ‘정글의 법칙’ 촬영 중 눈물을 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에서는 최현석, 남보라, 이승훈이 라칸돈 정글에서 열매 탐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던 중 최현석이 브로멜리아 꽃대에 손가락을 찔리는 사고를 당했다. 제작진은 일단 돌아가서 팀 주치의에게 치료를 받을 것을 제안했고, 멤버들은 정글 하우스로 발걸음을 돌렸다.

그렇게 정글하우스로 돌아가던 중 남보라가 비명을 질렀다. 가는 길에 있던 구덩이에 발이 빠진 것. 남보라는 놀란 마음에 눈물을 쏟았다.

남보라는 이후 인터뷰를 통해 “너무 놀랐다. 깊은 웅덩이에 발 한 쪽이 빠졌다. 웅덩이가 너무 깊어서 허벅지까지 들어가게 됐다. 한쪽 다리만 빠졌는데 제가 느끼는 공포는 제 온 몸을 빨아들이는 것 같았다. 너무 무서웠다”고 말했다.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