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꽃보다 할배’ 이서진 “노안 왔다..약 설명서 잘 안 보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보다 할배’ 이서진이 노안을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리턴즈’에서는 이순재, 신구, 백일섭, 김용건, 이서진의 여행 전 사전 모임이 그려졌다.

이날 이순재는 이서진에게 “너 이러다 광고왕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나영석 PD는 피곤해 보이는 이서진을 보며 “이서진 씨가 예전같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서진은 “노안이 왔다”며 “요즘은 글씨가 잘 보인다. 지도를 잘 못 본다”고 말했다. 신구는 “우리 팀에 얘가 들어왔으니까 어린 것 같고 짐꾼이지 현장가면 선배일 텐데”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서진은 “요즘 글씨가 잘 보이지 않는다. 손톱과 약 설명서가 보이지 않는다”며 “세월에 장사가 없다. 중년의 위기라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