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세븐틴 버논, 깁스하고 콘서트 올라 “이런 모습 보여드려 죄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그룹 세븐틴의 멤버 버논(20)이 다리 부상에도 콘서트 무대에 올라 콘서트장을 가득 메운 팬들에게 인사했다.

세븐틴은 30일 오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4일간 열리는 단독 콘서트 ‘2018 세븐틴 콘서트 ’아이디얼 컷‘ 인 서울’ 3일차 공연을 이어갔다.

전날 공연에서 다리를 다친 버논은 이날 공연 사이 의자에 앉은 채로 멤버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버논은 “보기에만 그럴 뿐 실제로는 심각하지 않다”고 팬들의 걱정을 달래며 “최대한 빨리 완쾌하기 위해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하고 아쉽다”며 “콘서트에 같이하고 싶어서 이렇게라도 서게 됐다”고 덧붙였다.

민규(21)는 ”여러분들이 더 신나게 즐겨주시고 웃어주셔야 버논도 힘이 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세븐틴의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9일 공연 마지막 무대 중 버논이 다리 부상을 입어 의료진의 정밀검사와 처치를 받아 깁스를 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며 “약 3시간 동안 진행되는 공연을 소화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으나 소속사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팬분들을 위해 무대에 오르고자 하는 의자가 확고해 버논은 예정대로 금일(30일)과 1일 서울 콘서트 무대에 설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이어 “다만 전반적인 컨디션은 좋은 상태이나 전문의의 소견에 따라 안무가 들어가는 퍼포먼스는 의자에 앉아서 공연하며 일부 무대에 참여 하지 않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플레디스에 따르면 이번 콘서트는 지난해 7월 개최된 ‘다이아몬드 엣지’ 이후 약 1년만에 진행되는 단독 콘서트로 선예매와 일반예매에서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세븐틴은 이날 여러 히트곡의 완전체 무대, 다양한 유닛 무대, 도겸, 조슈아, 승관, 정한, 우지 등의 미발표곡 솔로 무대 등으로 무대를 뜨겁게 채웠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