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아 청와대 오찬 참석, 아이돌 최초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3억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녀시대 윤아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청와대 초청 오찬에 참석했다.

3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초청으로 청와대에서 진행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부자 오찬에 그룹 소녀시대 윤아(29·임윤아)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윤아는 지난 2010년부터 나눔을 실천, 2015년에는 아이돌 그룹 중 처음으로 아너 소사이어티(고액기부자 모임) 회원에 가입했다.

이후 현재까지 누적 기부액이 3억여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 지도자들이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나눔에 참여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할 수 있도록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만든 개인 고액 기부자 모임이다. 가입 조건은 1억 원 이상 기부자 혹은 5년 동안 1억 원을 약정한 자다.

윤아는 지난 2015년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당시 “조용히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싶은 마음에 처음엔 알리는 것을 원치 않았다. 하지만 나눔을 여러 사람과 함께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 가입을 결정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초식동물인 줄 알았던 판다, 고기 먹다

대나무만 하루 평균 12kg 이상을 먹을 수 있는 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