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운 우리 새끼’ 표절, 도 넘은 중국 방송사...SBS 측 “대응 방안 논의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예능 ‘我家那小子-My Little One’ 화면
중국 한 방송사가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표절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SBS 측이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13일 중국 한 방송사가 SBS 인기 예능 ‘미운 우리 새끼’를 그대로 베낀 예능 프로그램을 내보내 문제가 되고 있다.
▲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SBS ‘미운 우리 새끼’는 엄마가 아들 일상을 관찰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6년부터 방영을 시작, 꾸준히 시청자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7일 중국 후난위성 TV는 ‘아가나소자 마이 리틀 원(我家那小子-My Little One)’이라는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이 프로그램은 중국 연예인들 어머니가 자녀들 생활을 관찰하는 콘셉트로 ‘미운 우리 새끼’와 유사하다.

이에 SBS 측은 “중국에 ‘미운 우리 새끼’ 포맷을 수출한 적이 없다. 무단으로 카피한 것”이라며 “해당 소식을 접하고 표절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의 우리나라 방송 표절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앞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등이 출연한 tvN 예능 ‘윤식당’과 ‘판타스틱 듀오’, JTBC ‘효리네 민박’ 등을 허락 없이 따라 했다. 또 인기 예능 ‘쇼미더머니’를 표절한 ‘랩오브차이나’라는 제목의 방송을 했다.

상황이 이렇자, 도 넘은 중국의 한국 예능 표절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후난위성TV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