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디오스타’ 이사강 “론 냉동난자 권유, 아이 꼭 있어야 하나 고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을 앞둔 이사강♥론이 ‘비디오스타’에 출연, 11살 연상연하 커플의 깨소금 쏟아지는 모습을 공개했다.

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부럽! 더럽! 오~럽 특집! 찾았다 내 사랑’ 편으로 꾸며졌다. 이사강, 론 커플 그리고 개그맨 김인석, 윤성호 커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인 신아영이 스페셜 MC로 나섰다.

이사강과 론은 오는 27일 결혼한다. 이와 관련, 이사강은 “난 무덤덤한데 신랑이 설렘 때문에 잠을 못 자더라”고 귀띔했다. 론은 “혼인신고 하러 갔을 때도 너무 좋아 잠을 못 잤다. 지금도 항상 떨린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26일에 이미 혼인신고를 했다. 론은 혼인신고를 빨리하게 된 이유로 “차를 사려면 보험이 같이 있어야 한다고 해 혼인신고를 먼저 하게 됐다”고 밝혀 현실 부부 면모를 드러냈다.

김숙은 “지난 방송 때 이사강이 ‘결혼은 망한 것 같다’고 이야기했는데, 그때가 론을 만나고 있었을 당시 아니냐”고 물었고, 이사강은 “썸을 타고 있었을 당시였는데,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부천국제영화제’에서 서로의 모습을 보고 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론은 “영화제 전부터 지인의 소개로 알고 있었는데, 드레스를 입은 이사강의 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해버렸다”고 설명했고, 이사강은 “높은 계단에서 론이 손을 잡아주는데 공주님이 된 기분이었다”고 거들었다.

론은 이어 “기사 나기 한 달 전에 회사에 결혼 소식을 알렸는데, 회장님이 다행히 쿨하게 축하를 해주셨다. 멤버들도 쿨한 반응이었다”면서도 팬들에게는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깜짝 놀라게 해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김숙은 이사강과 론이 치실을 같이 쓴다는 이야기에 대해 물었고, 론은 “제가 경제적이어서”라며 당황스러워하다 “치실도 같이 쓸 수 있을 정도로 사랑한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이사강은 “저는 론을 위해 대신 죽을 수도 있다. 싸움이 나도 제가 다 막아줄 수 있다”면서 순간 감정에 젖어 눈물을 흘렸다. 이어 “부부처럼 동거를 하면서 살던 중에 상해로 여행을 갔던 적이 있다”면서 “론이 침대에서 안고 있다가 반지를 꺼내서 프로포즈를 하더라”고 밝혀 MC들의 질투 어린 시선을 받았다.

녹화 내내 달달한 모습을 보이던 이사강-론 커플은 이들 사이에 서약서가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공개된 서약서에는 두 사람의 이름은 물론 본적까지 세세하게 적혀있어 MC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사강보다 예쁜 사람은 없다’, ‘다른 여자들에게 친절하지 않는다’와 같은 달달한 항목을 읽던 김숙은 치밀어 오르는 화를 주체하지 못했고, 이사강은 “헤어지자는 말을 함부로 하지 않기 위해 서약서를 작성했다”고 털어놨다.

이사강은 11살 차이가 나는 론과의 결혼에 서로의 부모님에게 걱정과 반대를 받았다고도 고백했다. 그러면서 먼저 연상 연하 커플의 길을 열어준 17살 차이 미나-류필립, 18살 차이 함소원-진화 부부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가장 감사한 사람으로는 미나를 꼽았다.

그런가하면 론은 이사강에 난자 냉동을 권유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자녀 계획이 아직 없는 이사강에게 만약을 위해 권유를 했다고. 이사강은 “둘이 함께 있는 시간이 좋으니 (아이가) 꼭 있어야 하나 생각이 들기도 해 요즘 고민 중”이라고 말했고, 촬영장의 유일한 유부남인 김인석은 아이를 가진 입장으로 “(아이가) 부부 사이를 더 단단하게 해주는 것 같다”며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하지만 11살 연하남인 론은 입대를 앞두고 있다. 정확한 날짜가 나오지 않았지만, 2019년 혹은 2020년 입대를 해야 하는 것. 론은 혼자 있을 이사강을 걱정했다. 이사강은 “혼자만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걱정이지만, 국방의 의무를 하는 건 중요한 거니까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