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출산 중 위급상황 “안 될 것 같아요” 패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의 출산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지난 1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진화 부부의 경이로운 ‘함진 2세 탄생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진화 부부는 제왕절개를 하루 앞두고 산부인과로 향했다. 골반이 작아 제왕절개를 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에 눈물을 흘린 함소원이 출산을 앞두고 불안하고 긴장된 모습을 보이자, 진화는 곁에서 선물을 주고, 편지를 읽어주며 소원을 다독였다.

더불어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이모들과 함께 준비한 커다란 선물보따리를 들고 도착, 소원을 위한 잠옷부터 아기를 위한 수제 비단 담요와 저고리와 솜옷들, 결명자로 만든 베개, 귀신을 피하게 한다는 돼지 힘줄로 만든 목걸이, 은팔찌와 은 목걸이 등 선물들을 쏟아내며 소원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마침내 함소원은 수술실로 들어갔고 진화는 수술실 앞에서 잔뜩 긴장한 채 서성였다. 뒤이어 함소원의 시어머니와 어머니도 도착해 애끓는 기다림의 시간을 보냈던 터. 그런데 수술실에 누웠던 함소원이 맥박 상승과 호흡 곤란을 겪는 긴박한 상황과 함께, “저 안 될 것 같아요, 남편 불러주세요”라며 패닉에 빠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진화는 수술실로 뛰어 들어갔고, 진화가 오자 점차 안정을 취하게 된 함소원의 호흡이 가라앉으면서 2018년 12월 18일 오전 11시 22분 경쾌한 울음소리를 내뱉은 ‘득녀’의 탄생이 선포됐다.

한편 함소원(43) 진화(25) 부부는 18세의 나이차와 국경을 초월하고 지난해 8월 결혼에 골인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