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생활 논란’ 이요한 “2년간 무책임한 행동, 진심으로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스타K7’ 출신 가수 이요한이 사생활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길거리에서 네 음악이 다신 안 들렸으면 좋겠어’라는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네가 갑자기 헤어지자고 했을 때, 사실 너는 다른 여자 친구에게 이미 환승한 상태였고, 환승한 상태에서 나에게 보고 싶다고 계속 연락을 취했다. 네가 역삼동에서 이사를 준비할 때, 너의 빨래통에서 여자 망사스타킹 한쪽이 나왔어. 집주인이 청소했는데 빨래 통에 넣었다고 말도 안 되는 변명을 하고, 오히려 내게 화를 냈다. 결국에는 다른 여자의 망사스타킹이라고 시인을 했지”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또한 글쓴이는 “네가 합정으로 이사를 하게 되고 그때부터 더 셀 수 없는 여자들을 만났더라. 만남, 연락, 잠자리가 있었던 여자들. 단골 술집 아르바이트생 번호를 얻어서 만나기도 했고, 보통은 인스타그램 DM으로 연락 오는 팬들을 만났더라”며 이요한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에 2일 이요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지난 2년간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몇 차례 같은 실수로, 전 애인에게 큰 상처를 주었습니다. 실망을 드린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 또한 공식입장을 통해 “아티스트의 의견을 존중하여 활동을 중지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습니다”라며 “구체적인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며,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충분한 자료 검토와 논의를 거친 후 아티스트와 소통하여 거취를 표명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5년 Mnet ‘슈퍼스타K7’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이요한은 2017년 정식 데뷔했다.

사진=해피로봇레코드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