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신메뉴, 숙명여대 학생들 반응 “내 눈을 의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의 신메뉴에 숙명여대 학생들이 당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청파동 피자집이 신메뉴를 준비해 시식단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피자집 사장은 숙명여대 학생들을 상대로 멕시코풍 닭국수를 준비했다.

하지만 피자집 사장은 면을 제대로 불리지 않은 것은 물론, 연습을 제대로 하지 않는 모습으로 제대로 된 닭국수를 내지 못했다. 면은 삶는 과정에서 뭉쳐 있었고, 국물은 면에 흡수돼 거의 보이지 않았다.

이를 본 숙명여대 학생들은 “이걸 어떻게 먹어”, “면이 떡 같다. 펴지지 않는다”, “먹지를 못 하겠다”, “내 눈을 의심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런 학생들의 반응에도 피자집 사장은 “시식용으로 만든 거라 국물을 더 드릴 수 없다. 더 드리면 다른 손님들이 못 드신다”, “제가 (면을) 펴드릴 순 없고 남기실래요?” 등 반응으로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