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물의 사생활’ 문근영 “급성구획증후군 다 나았다..촬영 지장 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문근영이 오랜만의 복귀작으로 ‘동물의 사생활’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KBS2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이하 ‘동물의 사생활’) 두 번째 에피소드 펭귄 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문근영, 김혜성, 가수 에릭남, 정하영 촬영감독, 이정욱 PD가 함께했다.


이날 문근영은 ‘동물의 사생활’을 통해 복귀하게 된 이유에 대해 “꼭 예능으로 복귀를 한 이유는 없다. 이것저것 제안 받은 작품을 검토하던 중 내가 다큐멘터리를 만든다는 것도 매력적이었고, 동물을 가까이서 보고 관찰하고, 이를 통해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전달 할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고 흥미로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능이라는 장르가 내게는 익숙지 않아서 걱정도 고민도 많았다. 그러나 하면서 배울 수 있는게 많을 것 같았고, 좋은 시간이 될 것 같아서 함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근영은 지난 2017년 2월 급성구획증후군으로 수술을 받고 회복을 위해 활동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이에 대해서는 “다 나았고, 촬영하는 데 지장이 없었다. 워낙 내가 체력이 좋았던 지라 좋은 나의 컨디션을 찾으려 노력했고 건강관리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동물의 사생활’은 스타가 자연 다큐멘터리의 감독이 되어 경이롭고 신비한 대자연의 아름다움과 그 속에 살고 있는 동물의 특별한 이야기를 촬영해 미니 다큐멘터리를 완성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4일 오후 8시 55분 방송.

사진=KBS2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