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보검X송혜교 ‘남자친구’ 또 최저시청률… 진부한 전개·연기력 비판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제공
2주 만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가 또 다시 최저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남자친구’ 9회는 전국 평균 7.8%(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20일 방송된 8회의 9.2%와 비교해 1% 넘게 떨어졌다. 아울러 지난달 12일 5회 분에서 기록한 최저 시청률 기록을 깼다.

‘남자친구’는 크리스마스 주간이던 지난주 연달아 이틀간 휴방했다. ‘남자친구’ 대신 ‘드라마 스테이지’가 편성됐다. 한주간의 결방이 드라마의 흐름을 끊으며 시청률 하락에 일조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드라마 전개 자체에 힘이 떨어진다는 평가도 있다. 대기업 CEO와 신입사원이 사랑에 빠진다는 스토리에서 남녀를 뒤바꾼 역클리셰 설정이 기대를 모았지만 작가의 필력이 극을 긴장감 있게 이끌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다. 극의 재미가 떨어지면서 박보검과 송혜교의 연기력에 대한 비판도 점차 늘고 있다.

한편 16부작으로 기획된 ‘남자친구’는 반환점을 돌아 후반부에 돌입했다. 막판 뒷심으로 시청률 부진의 늪을 벗어나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