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보성, 父 채무 논란에 고백한 가정사 “가정 돌보지 않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보성이 부친 채무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4일 한 매체는 김보성의 부친 허모 씨가 지인으로부터 5000만원의 돈을 빌린 후 10년 동안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백씨는 “허씨와 연락마저 두절된 상태”라며 “우리 가정은 10년 넘게 은행 대출 이자를 갚느라 완전히 무너지고 내 남은 인생이 벼랑 끝에 몰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보성은 “지인에게 5000만원이라는 거액을 빌린 후 10년 넘게 갚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면 그것은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라며 “저를 낳아주신 분이라고 해서 감싸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가정사에 대해서도 고백했다. 김보성은 “제가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는 가정을 돌보지 않으셨다. 사실혼 관계의 다른 가정이 있었다. 어머니와는 2008년 정식 이혼했으나, 30여년 전 이미 남남이었다”고 말하며 아버지와 사실상 인연을 끊은 사이라고 언급했다.

김보성은 이어 부친이 모친 빚 상환을 위해 돈을 빌렸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어머니는 선한 분이다. 가난한 살림에 월세방을 전전하며 살아오신 분이다. 아버지께서 돈을 빌릴 때 아내(어머니) 빚 상환을 위한 것이라는 거짓 이유를 말씀하신 것에 분노한다”고 전했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