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박성웅 “강동원 때문에 불안함에 시달려” 이유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박성웅이 “강동원 때문에 불안함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5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배우 박성웅, 라미란, 진영이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세 사람은 최근 영화 ‘내 안의 그놈’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았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화려한 입담을 선보였다. 특히 박성웅은 과거 영화 ‘검사외전’을 촬영했을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검사외전’ 회식 날, 장염에 걸려있던 박성웅을 대신해 함께 출연했던 강동원이 흑기사로 활약하며 ‘흑기사 소원권’을 얻어갔다는 것.

박성웅은 “이후에 강동원이 한 차례 소원권을 쓸 뻔 했지만 결국 쓰지는 않았다. 항상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강동원이 한 차례 소원권을 쓰려고 고민했던 에피소드 역시 형님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5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