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2019 골든디스크] 샤이니 故종현 본상 수상… 민호·태민 “오랫동안 기억해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샤이니 태민과 민호.
샤이니 고(故) 종현이 ‘골든디스크어워즈’ 본상을 수상했다.

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식에서 본상 수상자로 종현이 호명됐다. 지난해 1월 그의 사후에 발매된 유작 앨범 ‘포에트 아티스트’로 이룬 결과다.

샤이니의 민호와 태민이 종현을 대신해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민호는 “종현 형에게 이런 좋은 상 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 변함없이 응원해주고 지지해주는 팬 샤이니월드 여러분에게 종현 형 대신 감사의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태민은 “누구보다 음악과 무대를 사랑했던 종현 형을 음악을 오랫동안 기억해달라. 앞으로도 우리 종현 형의 음악과 무대 지켜봐주시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수상소감 뒤에는 팬들이 보내준 생전 종현의 모습을 편집한 영상이 나와 관객들과 시청자의 가슴을 울렸다.

‘골든디스크어워즈’는 2017년 12월 1일부터 지난해 11월 30일까지 발매된 음반을 심사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날 열린 음반 부문 시상식에는 방탄소년단, 워너원, 트와이스, 세븐틴, 뉴이스트W, 몬스타엑스, 폴킴, 아이즈원, 스트레이키즈 등이 참석했다. 가수 성시경과 배우 강소라가 진행을 맡았고, JTBC, JTBC2, JTBC4에서 생중계됐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