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투기 의혹, 건물 45억→69억 원 “매각 계획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아이유가 투기 의혹에 반박했다.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아이유의 건물 토지 매입은 투기 목적이 아니다”라면서 “매입 목적은 어머니 사무실과 아이유의 작업실, 그리고 아끼는 후배 뮤지션들의 작업 공간으로 활용하려던 것이었다. 현재도 그렇게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유가 시세차익 23억원을 얻었다는 설에 대해서도 “정확한 정보는 아닌 것 같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매각 계획이 없다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아이유가 지난해 1월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했다. 그런데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이 시작되며 아이유가 매입한 건물과 토지 시세가 69억원으로 뛰어올랐다. 아이유는 이로써 매매 당시보다 23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고 보도했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유의 과천 투기를 조사해달라’는 청원글까지 게재됐다. 청원글 작성자는 ‘정부가 GTX 과천 노선을 확정한 건 2018년 12월이다. 아이유가 어떻게 확정 노선을 알고 과천 땅을 샀는지 조사해달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아이유 측은 투기 목적이 아니라고 입장을 분명히 하며 논란을 종결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