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섹션TV’ 윤계상 “유해진 얼굴만 봐도 웃음..대사까지 까먹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방송되는 MBC ‘섹션 TV 연예통신’ 에서는 영화 ‘말모이’의 유해진, 윤계상과 만난다.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키기 위한 우리말 사전 탄생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영화 ‘말모이’는 두 연기파 배우 유해진과 윤계상이 영화 ‘소수의견’ 이후 3년 만에 호흡을 맞춰 화제가 됐다. 유해진은 “둘의 호흡이 뻑뻑(?)거렸다”며 웃어넘겼지만, 그 마저도 둘의 케미로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계상은 인터뷰 내내 유해진만 봐도 터져 나오는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실제로 영화 촬영현장에서도 유해진을 보느라 대사까지 잊어버렸다고 밝혔다.

영화를 통해 아름다운 우리말과 가까워진 두 사람에게 요즘 유행하는 신조어를 우리말로 바꾸는 퀴즈를 진행했다. 아이돌 출신 윤계상은 유해진보다 신조어를 몰라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막상 퀴즈가 시작되자 유해진의 기상천외한 답이 모두를 발칵 뒤집어놓았다고. 윤계상은 유해진의 답안에 대해 마치 미술품을 보는 것 같다고 했을 정도다.

충무로를 책임지고 있는 두 배우 유해진, 윤계상과 함께한 유쾌한 토크는 오늘(7일) 오후 8시 55분 ‘섹션 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