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의 우정은 변하지 않아… 태관아, 하늘에서도 함께해 주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여름가을겨울 30주년 콘서트

동료·후배들 故 전태관 추모 무대
30년 추억 담은 김중만 사진전도

▲ 봄여름가을겨울 데뷔 30주년 콘서트 포스터
봄여름가을겨울이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는 소극장 콘서트를 연다. 고(故) 전태관에 대한 추모의 뜻도 담는다.

콘서트는 서울 서교동 홍익대 앞의 구름아래 소극장에서 오는 16~27일, 다음달 13~24일 월·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총 30회 열린다. 음악을 매개로 ‘우정’이라는 주제를 표현하는 특별한 콘서트다. 목요일 공연은 봄여름가을겨울이 2004년부터 10년간 진행해 온 ‘와인 콘서트’로 진행된다. 수요일 낮 ‘커피 콘서트’와 토요일 저녁 ‘언플러그드 콘서트’는 올해 처음 시도되는 공연 형식이다. 공연장에서는 사진작가 김중만이 30여년간 포착한 봄여름가을겨울의 사진이 전시된다.

콘서트에는 30여명의 게스트가 차례로 출연한다. 김현철, 배철수, 빛과소금, 유희열, 이적, 이현우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10월 공개된 음원 프로젝트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에 참여한 동료, 후배 뮤지션들도 김종진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은 김종진이 전태관의 암치료비 지원을 위해 추진한 프로젝트였다. 이를 위해 윤종신, 윤도현, 이루마, 대니정, 배우 황정민 등이 봄여름가을겨울의 명곡을 리메이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전태관은 지난달 27일 신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마지막까지 그의 곁을 지킨 김종진은 “그는 여기에 없으나 그가 남긴 음악과 기억은 우리에게 오래도록 위로를 줄 것”이라고 추모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1988년 데뷔했다.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10년 전 일기를 꺼내어’,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히트곡으로 세대를 넘어선 사랑을 받았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1-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