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 오금 저리게 하는 걸크러쉬 “우아한 악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현정의 걸크러시가 시청자들의 오금을 저리게 만들 예정이다.

첫 방송 직후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이란 평을 받으며 안방극장을 장악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 오늘(8일) 방송에서는 고현정(이자경 역)이 정준원(국종복 역)을 향해 살벌한 훈육(?)을 자행한다.

어제(7일) 첫 방송에서 이자경(고현정 분)은 목적을 위해서라면 인간의 선한 마음도 이용하는 사악함을 보여줬다. 특히 그의 계략으로 조들호(박신양 분)가 치명적인 트라우마를 갖게 된 사연은 안방극장에 서늘한 공포마저 안겼다.

등장만으로 소름끼치게 만드는 자, 이자경이 이번에는 국일가(家)의 구제불능 막내 국종복(정준원 분)을 찾는다. 술과 마약으로 인생 막장 경로를 달리는 국종복의 정신을 확 들게 만들 거친 훈육(?)의 장이 펼쳐진다고.

재벌가 자제들이 악담을 퍼 부어도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더 독하게 응수함은 물론 샤워기로 자비 없는 폭력까지 불사한다고 해 오늘(8일) 밤 우아한 악녀 이자경의 피도 눈물도 없는 포스가 안방극장을 압도할 전망이다.

이에 국종복 역을 맡은 배우 정준원은 “사전에 맞춰보아야 할 것이 많아 조금은 걱정이 앞섰던 씬 이었다. 하지만 고현정 선배님께서 잘 이끌어주시고 많이 배려해주셔서 즐겁게 잘 끝낼 수 있었다”며 이날 촬영에 대한 유쾌한 기억을 전했다.

과연 문제적 재벌 2세 국종복을 다루는 이자경의 소름끼치는 행태는 어떤 모습일지 무소불위 절대 권력자로 분한 고현정의 연기가 기대되는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3, 4회가 기다려진다.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은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