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디오스타’ 비투비 이창섭, 입대 앞둔 소감 “생각보다 덤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디오스타’ 비투비 이창섭이 입대 전 마지막 소감을 전한다.

비투비 이창섭은 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 오는 14일 입대를 앞둔 심경을 공개한다.

이창섭은 녹화에서 “늦은 나이에 입대하게 돼 생각보다 덤덤하다”며 실제로도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입대에 대해 마음이 편안한 이유를 밝히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투비 은광, 민혁의 입대로 또다시 리더 자리의 공석이 예상되는 가운데, MC 박소현이 “비투비의 막내 육성재가 새로운 리더가 되어보는 것은 어떠냐”고 제안하자 이창섭은 “걔가 리더가 되면 큰일 난다”며 적극 반대하기도 했다. 육성재를 비투비의 3기 리더로 반대한 사연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런가하면 ‘최초’를 주제로 이루어진 이번 특집에서 이창섭은 유행어가 백과사전에 등재된 최초의 아이돌로 밝혀지기도. 그가 만든 신조어 ‘예지앞사’(예전이나 지금이나 앞으로도 사랑해)는 2015년 올해 유행어 3위로 뽑히기도 했다. 이에 김완선은 ‘예지앞사’에 대해서 “전혀 감도 못 잡겠다”며 새로운 뜻의 ‘예지앞사’를 만들어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