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톱스타 유백이’ 측 “삼각♥ 종지부..역대급 설렘 엔딩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톱스타 유백이’(극본 이소정·이시은, 연출 유학찬, 제작 tvN)가 김지석(유백 역) 전소민(오강순 역) 이상엽(최마돌 역)의 방심할 수 없는 예측불허 삼각 러브라인으로 흥미를 고조시키고 있다. 이에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세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 특히 오는 11일 방송되는 9회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짜릿한 엔딩이 펼쳐질 것이라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 동안 ‘톱스타 유백이’는 김지석-전소민-이상엽의 엇갈린 감정이 부딪히는 삼각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특히 세 사람의 섬세한 감정 연기는 극 중 유백-오강순-최마돌에 대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최고치로 끌어올리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김지석-전소민-이상엽의 퍼펙트한 케미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빚어진 시너지가 만든 심쿵 엔딩이 매회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 바. 이에 이번 9회 방송에서는 어떤 엔딩으로 안방 여심을 설레게 할지 벌써부터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tvN ‘톱스타 유백이’ 제작진은 “9회 방송은 김지석-전소민-이상엽 삼각로맨스의 종지부를 확실하게 찍을 중요한 사건이 시한폭탄처럼 펼쳐질 것”이라며 “보시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한 편의 동화 같은, 역대급 설렘 엔딩이 그려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본방사수를 촉구했다.

tvN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 11일 금요일 밤 11시 9회가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