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한보름, 현실 분노 일으키는 열연 ‘남다른 존재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한보름이 현실 분노를 부르는 열연으로 존재감을 확고히 했다.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진우(현빈 분)의 두번째 와이프 고유라 역을 맡은 한보름이 표독스러운 연기로 등장하는 매 장면 시청자 뇌리에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4회에서 유라는 차 교수와 진우를 궁지에 몰아넣으려는 계획을 세웠지만 수포로 돌아간 내용이 그려졌다.

유라는 진우의 경찰 조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조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는 연락을 받았다. 또한 진우와 차 교수가 자신 모르게 만난 것을 알고 모종의 거래가 있었을 것이라 생각해 극도의 분노에 휩싸였다. 이에 유라는 경찰에 자진 출석해 거짓 증언을 했다. 진우가 형석(박훈 분)의 목을 졸라 죽였고, 이를 유라에게 고백했다는 것. 그 뿐만 아니라 정훈(민진웅 분)의 죽음에도 이상한 점이 있다고 덧붙여 경찰이 진우를 의심해 쫓도록 만들었다.

또한 진우와 차교수에게 독기가 오를 대로 오른 유라는 차교수에게 협박까지 서슴지 않았다. 차교수가 위증을 강요했으며, 며느리인 수진(이시원 분)의 재산을 뺏으려 한 짓 모두 이야기하겠다는 것.

한보름은 극 중 경찰 조사를 받는 유라의 심리상태를 리얼하게 그리며 몰입도를 높였다. 술에 취한 유라를 걱정하는 경찰에게 자신의 발언이 정의를 위한 용기라며 뻔뻔한 모습으로 증언이 진실임을 강조하려는 태도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보는 이로 하여금 현실 분노를 일으키게 했다.

이처럼 한보름은 예측불가 행동과 안하무인 태도를 보이는 두 얼굴의 셀럽 고유라 캐릭터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하며 신 스틸러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 남은 단 2회에서 유라의 복수심이 불러일으키는 파장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