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의정 “‘남자 셋 여자 셋’ 그만 둔 이유? 너무 자고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의정이 과거 ‘남자 셋 여자 셋’을 그만 둔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90년대 톱스타 이의정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인터뷰를 맡은 황영진 기자는 “90년대 당시 인기가 대단했다. CF도 많이 찍고. 당시 얼마나 바빴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이의정은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그만 둔 이유가 있었다. 잠을 자고 싶다고 말했을 정도”라며 당시 힘들었던 스케줄에 대해 언급했다.

이의정은 “시트콤에, 라디오 생방송에 사인회도 가야 했다. 여러가지 겹치는 스케줄 때문에 체력에 한계가 와서 너무 잠이 자고 싶었다”고 말했다.

황영진 기자는 이어 ‘남자 셋 여자 셋’에 함께 나왔던 출연진들에 대해 말을 꺼내며 “재밌었던 에피소드가 없냐”고 물었다. 이의정은 “신동엽 오빠는 정말 열심히 하시는 분”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의정은 “오빠 발차기에 코를 맞아서 코피가 난 적이 있었다. 싸움을 말리는 장면인데 발차기를 애드리브로 했다. 그 발차기에 코를 맞아서 쌍코피가 났다”고 말하며 웃었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