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육중완, 장미여관 해체 첫 심경 고백 “이렇게 솔직한 건 처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중완이 8년을 함께한 밴드 장미여관의 해체 심경을 고백했다.

16일 수요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름과 팀을 바꾸고 새롭게 리셋 한 네 사람 한다감, 육중완, 이태리, 피오가 출연한다.

육중완은 장미여관의 기타와 보컬을 맡아 이름을 알린 뒤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최근 장미여관이 팀 활동을 마무리한 뒤 멤버였던 강준우와 함께 ‘육중완 밴드’로 새 출발을 선언했다.

녹화 당시 육중완은 장미여관의 해체 심경을 묻자 밴드 활동의 시작과 해체까지의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정말 아쉬운 게 뭐냐면..”이라며 조심스럽게 자신의 심경과 생각을 밝혔다. 너무나도 솔직한 그의 심경 고백에 옆에서 듣고 있던 MC 김국진은 자신도 모르게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는 거 처음 봐”라고 말했다고.

육중완은 육 씨 성이어서 ‘라디오스타’ 600회에 출연하게 된 것 같다는 얘기에 웃음을 참지 못하더니 애틋한 ‘육’ 사랑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육중완은 희귀 성인 육 씨들을 만날 때 애틋하다면서 육 씨만이 가지고 있는 얼굴 느낌이 있다고 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육성재가 언급되자 육중완은 ‘외탁설’을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육중완은 인생 최대 소원이 ‘탈모 탈출’임을 밝히면서 흑채를 뿌리고 출연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모발 이식을 고민 중인데, 특별한 이유로 이를 미루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육중완은 꿈에 산신령이 나타난 뒤 20년째 복권을 사고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육중완은 항간에 알려진 ‘7일 3닭’, ‘7일 5닭’에 대한 진실도 알린다. 그는 실제로는 ‘7일 3닭’, ‘7일 5닭’이 아니라면서 그의 확고한 닭 스타일을 밝혔다. 오늘(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