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리 “색안경 끼고 보는 사람들 유독 많아..저 좀 예뻐해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리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SM CCC LAB 네이버TV 채널에서는 ‘진리상점 EP04. 설리가 더위에 빠진 날’이라는 제목의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영상에는 ‘진리상점’ 운영을 마치고 인터뷰에 응하는 진리상점 직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설리는 자신을 ‘진리상점 대표’로 소개하며 인터뷰에 응했다. 설리는 “(진리상점을 통해) 책임감, 내 사람에 대한 소중함,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설리는 “처음 팬분들을 만났을 때도 생각이 난다. 정말 나를 만나러 와주시는구나 했다”며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인터뷰를 이어가던 ‘진리상점’ 촬영 제작진은 최근 설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설리는 지인들과 함께 한 파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설리와 지인들의 모습이 논란이 된 것.

이에 대해 설리는 “친구들에게 미안했다. 좋은 친구들인데. 착하고 예쁜 친구들인데 왜 나 때문에 욕을 먹어야 하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설리는 이어 “저한테만 유독 색안경을 끼고 보시는 분들이 많다. 그런게 속상하기는 하다. 그런데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바뀔 거라고 생각한다. 진리상점을 하면서도 제 편이 많이 생긴 것 같다. 저에 대해 더 알게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시청자분들, 기자님들. 저 좀 예뻐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사진=네이버TV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