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KY 캐슬’ 측 “대본 불법 유포,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Y 캐슬’ 측이 대본 유포에 대한 추가 입장을 밝혔다.

17일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측은 “대본 불법 유포에 대해 공식적으로 수사를 의뢰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해 대본 최초 유포자 및 중간 유포자들을 철저하게 조사한 뒤, 엄중하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6일 ‘SKY 캐슬’ 17회, 18회 대본 일부가 캡처된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증권가를 중심으로 퍼졌다. 유출된 대본에는 배우 조병규가 연기하고 있는 캐릭터 ‘차기준’ 이름이 적혀 있어 더욱 궁금증을 모았다.

대본 유출 사실을 확인한 드라마 제작사 측은 “유출 대본의 정황이 밝혀지면 강력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SKY 캐슬’ 제작진 추가 입장.

‘SKY 캐슬’ 제작진은 대본 불법 유포에 대해 공식적으로 수사를 의뢰합니다.

시청권 보호를 위해 대본 불법 유포를 강력하게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도 온라인에 대본이 유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법 대본 유출 및 유포는 작가 고유의 창작물인 대본에 대한 저작권을 침해하고, 본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과 제작진의 사기를 저해하는 행위입니다.

‘SKY 캐슬’ 제작진은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해 대본 최초 유포자 및 중간 유포자들을 철저하게 조사한 뒤, 엄중하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불법적인 파일 유포가 심각한 범법 행위임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립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