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지적 참견 시점’ 별, 셋째 송이 최초 공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지적 참견 시점’ 별의 출연이 예고돼 화제다.

1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별이 매니저와의 일상을 최초로 공개한다.

별은 현재 셋째를 임신 중인 만큼 산부인과에서 일상을 시작했다. 무엇보다 이번 방송을 통해 셋째 ‘송이’의 존재를 최초 공개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별은 초음파 검사를 통해 포착된 ‘송이’의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별 매니저 또한 처음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별을 향한 애정을 드러낼 그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별에 대해 제보할 고민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매니저는 별의 태교부터 입덧까지 섬세하게 신경 쓰는가 하면 ‘송이’의 심장 소리를 듣고 감격하는 등 ‘조카 바보’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줄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이 가운데 하하가 “맨 처음에 째려본 거 알아?”라며 별의 임신 소식을 들을 매니저의 솔직한 반응을 폭로한다. 이에 별 매니저 또한 당시의 심정을 고백할 예정이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19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