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유리 “나는 ‘X맨’ 피해자, 강호동 카메라 꺼지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이유리가 강호동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배우 이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유리는 “추억의 ‘X맨’이지만, 나는 ‘X맨’ 피해자다”라며 강호동과 관련된 에피소드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유리는 “당시 강호동 생일이었다. 강호동은 왕이었다. 호동왕을 둘러싸고 생일 파티 중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유리는 이어 “자기 옆에 있을 사람을 간택했다. 그래서 나 혼자 있는데 ‘쟤는 뭐냐’는 눈빛을 보냈다”고 밝혀 강호동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이름 한번 불러주면 감동하던 신인 시절인데. 그때 무시당했던 경험으로 악역 연기가 나오는 것 같다”며 “강호동은 카메라가 있으면 잘 웃다가 카메라가 꺼지면 예민하게 군다. 카메라가 항상 돌아가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