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장포토] 세븐틴 민규 “곡·안무 작업 모두 행복하고 소중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븐틴 민규(22·본명 김민규)가 자체제작돌로서의 자부심을 말했다.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의 6번째 미니앨범 ‘유 메이드 마이 던’(YOU MADE MY DAWN)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민규는 ‘곡 작업과 안무 작업 중 무엇이 더 좋은가’를 묻는 질문이 나오자 “음악과 퍼포먼스 중 하나를 고르라는 건 엄마, 아빠 둘 중 하나를 고르라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곡 작업부터 퍼포먼스를 만드는 것까지 저희한테는 정말 행복하다”며 “좋은 음악 위에 멋진 안무가 만들어지는 과정들이 너무 소중하다”고 답했다.

한편 세븐틴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홈’(Home)과 수록곡 ‘굿 투 미’(Good to Me) 무대를 처음 선보였다. 이어 여러 음원 사이트에 미니 6집을 공개하고 공식 활동에 돌입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