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언더 나인틴’ 시청률 0%대로… ‘무한도전’ 10개월 빈자리 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해 10월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언더 나인틴’제작발표회에서 퍼포먼스팀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MBC 제공
MBC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 나인틴’ 시청률이 0%대까지 추락했다. 10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무한도전’의 빈자리가 크다.

지난 19일 방송된 ‘언더 나인틴’ 12회는 전국 평균 0.9%(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방송 이후 최저 시청률을 보였다. 지난해 11월 첫 회 2.2%로 시작한 방송은 이후 줄곧 1%대 시청률에 머물렀다. 최근 회에서는 3차 순위발표식이 방송되며 참가자들이 데뷔라는 종착역에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갔지만 시청자들의 관심은 오히려 떨어졌다.

▲ ‘언더 나인틴’랩팀 참가자들. MBC 제공
‘언더 나인틴’은 시작 전부터 우려를 낳았다. 같은 포맷의 오디션 프로그램이 차고 넘치는 상황에서 어떤 차별 점을 보여 줄지가 관건이었다. 프로그램 제목처럼 모든 참가자가 10대 소년이라는 점을 내세웠지만 그것만으로는 질적인 변화를 주지 못했다. 가수 선배인 디렉터들의 트레이닝이나 여러 방식의 경연도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보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결국 1년 전쯤 방송된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KBS)과 ‘믹스나인’(JTBC)의 전철을 그대로 밟으며 ‘프로듀스 101’(엠넷) 아류작이라는 한계를 벗지 못하고 있다.
▲ ‘언더 나인틴’보컬팀 참가자들. MBC 제공
MBC 간판 예능이었던 ‘무한도전’이 종영한 지난해 4월 이후 후속 프로그램들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퀴즈 예능쇼 ‘뜻밖의 Q’를 편성했지만 3%대 시청률에 머물다 6개월 만에 폐지됐고, ‘언더 나인틴’은 동시간대 방송되는 음악 예능 ‘불후의 명곡’(KBS2), ‘더 팬’(SBS)에 밀렸다. ‘무한도전‘이 12년간 활약했던 토요일 황금시간대라는 점에서 뼈아프다. 다음달 9일 생방송으로 진행될 ‘언더 나인틴’ 최종회 이후 후속 프로그램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