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더쇼’, 7주 만에 방송 재개… 새해 첫 1위는 여자친구 ‘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MTV ‘더쇼’가 오랜만에 방송을 재개했다. 2019년 첫 방송 1위는 여자친구가 차지했다.

‘더쇼’는 22일 NCT 제노와 CLC 장예은의 진행으로 새해 첫 방송인 174회를 방영했다. 지난달 4일 173회 방송을 끝으로 재정비 기간에 들어간 ‘더쇼’는 6주 동안 결방하다 7주 만에 방송을 재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여자친구가 ‘해야’로 컴백 후 첫 1위를 차지했다. 여자친구는 1위 후보에 함께 오른 아스트로, 이민혁을 제치고 ‘더 쇼 초이스’에 올랐다.

여자친구 멤버들은 “버디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올해 시작부터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며 “기존 앨범보다 조금 더 노력했는데 소중한 결과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여자친구는 이날 컴백 무대를 ‘메모리아’(Memoria)로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발매된 여자친구 일본 오리지널 싱글 ‘메모리아’의 한국어 버전으로 여자친구 특유의 청순하고 아련한 느낌이 돋보이는 곡이다. 여자친구는 이어 타이틀곡 ‘해야’ 무대를 펼쳤다. ‘해야’는 전작 ‘밤’과 이어지는 내용으로 소녀의 복잡한 마음을 현란한 오케스트라 편곡으로 완성했다.

한편 이날 ‘더쇼’에는 여자친구 외에 이민혁, 엔플라잉, 라붐, 아스트로, 크나큰, 네이처, 루커스, 보이스퍼, 페이버릿, 베리베리, 원어스, 에이티즈, 그레이시, 머스트비 등이 출연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