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 연애세포 깨우는 로코 장인 ‘심쿵 열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의 심쿵 열연이 뒷심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다.

tvN ‘톱스타 유백이’에서 김지석은 대한민국 대표 톱스타 유백 역을 맡아 훈훈한 비주얼과 탄탄한 몸매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지난주 방송에서 김지석은 전소민(오강순 역)과의 본격적인 로맨스를 시작, 극의 후반 전개에 속도감을 더하며 차원이 다른 로맨스 연기로 안방극장에 훈풍을 불어넣었다.

김지석은 극 초반부터 몰아쳤던 자아도취 끝판왕 톱스타의 모습을 통해 캐릭터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시청자들에게 다가갔다면 후반부로 갈수록 로맨스의 진수를 보여주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 몰입감을 고조, 극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앞서 김지석은 tvN ‘로맨스가 필요해 2012’에서 매력적이면서도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신지훈 역을 맡아 수 많은 팬들을 탄생시켰다. 이어 MBC ‘20세기 소년소녀’에서는 남사친과 로맨틱한 남자친구 사이의 달콤한 설렘을 완벽하게 표현, 로코킹 대열에 합류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본인의 로코 포텐을 터트린 것.

그런 김지석이 이번 ‘톱스타 유백이’에서는 명불허전 여심 스틸러에 등극했다. 유백 그 자체로 분해 눈빛만으로도 핑크빛 기운을 발산, 김지석표 로맨스 연기가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강순에 대한 마음을 확신하고 돌직구 고백으로 심쿵을 선사하는데 이어 시련 당하고 힘겨워하는 과정부터 마침내 쌍방로맨스를 이뤄내는 열연까지. 변화하는 유백의 감정선을 매끄럽게 이끌어가며 그 연기내공을 입증, 흐트러짐 없이 균형 있는 연기로 극의 중심을 단단히 잡으며 몰입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김지석은 자신의 마음을 자각한 후 사랑꾼으로 완벽 변신, 과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송두리째 흔들어놓고 있다. 유아독존 톱스타의 서투르지만 순수한 사랑을 귀엽고 멋지게 담아내며 설렘 지수를 높였다는 평. 매 순간을 달달한 명장면으로 빛내고 있는 김지석에게 시청자들의 무한 호평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tvN ‘톱스타 유백이’는 25일 오후 11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