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2’ 종영… ‘기억, 하리 2’ 바통 터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J ENM 제공
CJ ENM의 자체 기획·제작 애니메이션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두 번째 이야기’가 인기리에 종영했다.

지난 24일 방영된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2’ 마지막회는 만 4~13세 타깃시청률에서 전국 평균 4.341%(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했다. 총 10부작 중 8화는 평균 7.269%의 시청률을 남겼다.

‘신비아파트’ 시리즈는 2017년 11월 첫 방영을 시작으로 투니버스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을 세운 애니메이션이다. 전체 어린이 채널 시청률 1위를 차지하는 등 메가히트 애니메이션의 입지를 굳혔다.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2’는 동굴에 봉인된 500여년 전 원혼들이 현실 세계로 나가면서 일어나는 사건을 다뤘다. 새로운 도깨비 금비가 등장해 신비와 환상적인 호흡을 이루며 극을 유쾌하게 이끌었다.

CJ ENM은 신비아파트 애니메이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다양한 영역으로 콘텐츠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지난 5일 개막한 뮤지컬 ‘신비아파트’는 지난달 티켓 오픈 이후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에서 아동/가족 분야 부동의 1위에 올라 있다. 모바일게임 ‘신비아파트 고스트헌터’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180만건을 돌파했다.

다음달 15일 애니메이션 외전 스토리를 실사화한 드라마 ‘기억, 하리 시즌2’가 첫 방송되며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X의 탄생: 두 번째 이야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