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눈감는 날까지..” 윤세아, ‘SKY 캐슬’ 마지막 촬영 후 애틋 소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세아가 ‘SKY 캐슬’ 마지막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윤세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KY 캐슬’ 모든 촬영 종료. 무사히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고마운 마음 어찌 말로 다할까요. 나의 캐슬.. 안녕!”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정갈한 단발머리에 화이트 블라우스를 입고 우아한 미소를 짓고 있는 윤세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내 인생 가장 어여쁜 이름 노승혜 눈 감는 날까지 고이 품어 가렵니다’라는 캘리그라피를 새겨 자신이 연기한 노승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해당 게시물에 ‘SKY 캐슬’에 함께 출연 중인 배우 오나라는 “수고했어. 눈물 안 났어? 난 꾹 참었어”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 드라마로 역대 케이블TV 최고 시청률(22.3%)을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 오늘(26일) 밤 11시 19회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