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나영X이종석 ‘로맨스는 별책부록’ 첫회 시청률 4.3% 무난한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1회 방송화면 캡처
tvN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첫회 전국 평균 4.3%(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의 시청률로 무난한 출발을 알렸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는 인생 2막에 도전하는 ‘경단녀’ 강단이(아나영 분)와 스타 작가 차은호(이종석 분)이 새로운 관계를 맞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1회 방송화면 캡처
한때 잘나가는 카피라이터로 광고계를 주름잡았지만 7년간의 경력 단절을 거친 강단이 앞에 현실은 차갑기만 했다. 생계를 위해 찜질방부터 마트까지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다가 ‘아는 동생’ 차은호의 집에 신분을 숨긴 채 가사도우미로 들어갔다.

하지만 차은호는 왠지 찜찜한 느낌에 가사도우미를 바꿔달라고 강단이에게 말하고 집 비밀번호를 바꾼다. 갈 곳이 없어진 강단이가 난처한 상황에 처했을 때 지서준(위하준 분)이 그의 구두를 들고 나타난다.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1회 방송화면 캡처
한편 강단이는 차은호에게 자신이 1년 전 이혼한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어 차은호가 편집장으로 있는 출판사 ‘겨루’의 신입사원 면접에 등장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새로운 챕터가 열렸다.

9년 만의 안방 복귀작으로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선택한 이나영은 첫회부터 여러 차례 눈시울을 적시며 현실 공감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나영보다 실제 10살 어린 이종석은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을 보여주며 앞으로 펼쳐질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2회는 27일 밤 9시 방송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