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장포토] NCT 127 재현 “오늘 ‘엔나나’ 막방… 가깝게 소통할 수 있어 좋았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NCT 127 첫 단독콘서트 기자간담회에서 멤버 재현이 환하고 웃고 있다.
NCT 127 재현(22·본명 정윤오)이 2년간 진행했던 라디오 ‘엔시티의 나잇나잇’(SBS 파워FM)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NCT 127은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첫 단독콘서트 ‘네오 시티 : 서울 - 디 오리진’(NEO CITY : SEOUL - The Origin)의 이틀째 공연을 열었다.

재현은 이날 콘서트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엔시티의 나잇나잇’을 끝낸 소감을 묻는 질문을 받았다. 재현은 “오늘 마지막 녹음한 방송이 나간다”며 “끝날 때는 너무 아쉬웠고, 청취자들과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 재미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방송 마지막에 편지를 짧게 썼다. 눈물 흘리는 것까지 자세히 들을 수 있다”며 ‘엔시티의 나잇나잇’을 끝까지 함께해줄 것을 당부했다.

2017년 3월부터 재현과 쟈니가 진행해온 ‘엔시티의 나잇나잇’은 이날 오후 11시 마지막회 녹음분이 방송된다.
글·사진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