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KY 캐슬’ 김병철, ‘닥터 프리즈너’ 주인공 캐스팅 “상승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병철이 KBS2 새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JTBC ‘SKY 캐슬’에서 ‘야망의 화신’ 차민혁으로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는 김병철이 KBS2 새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의 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 곧 바로 차기작 소식을 전하며 대세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김병철은 극 중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 역을 맡았다.

김병철이 연기하는 선민식은 엘리트 선민의식으로 가득 찬 내과 의사이자 재벌과 손을 잡고 권력을 가지려는, 비리로 인생을 살아온 인물.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의 등장으로 자신이 지켜온 왕국에 균열이 생기자 그를 견제하기 시작한다. 김병철은 나이제와 첨예한 대립을 이루는 선민식으로 분해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 할 전망이다.

이에 김병철이 그려낼 선민식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일식 역을 맡아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능청연기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데 이어 ‘SKY 캐슬’의 차민혁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김병철이 선민식에 어떤 색을 입혀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특히 사극부터 현대극, 판타지 등 장르를 불문,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김병철이기에 이번 작품에서도 탄탄한 연기 내공과 특유의 매력을 바탕으로 제 몸에 딱 맞는 연기로 선보일 것으로, 또 한번의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며 그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김병철의 합류로 극의 완성도를 높인 KBS2 ‘닥터 프리즈너’는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을 집필한 박계옥 작가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어셈블리’ 등을 연출한 황인혁 감독이 의기투합해 2019년 상반기를 뜨겁게 달굴 기대작으로 올 3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