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우새’ 홍진영 홍선영, 악플에 오열 “몸매+헤어스타일까지 지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우새’ 홍진영 홍선영 자매가 악플을 언급하며 눈물을 쏟았다.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홍진영, 홍선영 자매가 곱창 파티를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속사 식구들과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곱창을 먹던 중 홍선영은 ‘미우새’ 출연 이후 악플에 시달렸음을 털어놨다. 홍선영은 “모든 사람들이 다 나를 좋아할 수는 없지 않나. 내가 뚱뚱해서 싫다는 사람도 있고 계속 먹고 있어서 싫다는 사람도 있다. 또 어떤 사람은 꼬불꼬불한 머리 때문에 싫어하기도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또 홍선영은 자신의 SNS 계정으로 ‘그만 처먹으라’며 가족까지 언급한 악플이 마음 아팠다고. 홍선영은 “나한테 무슨 말을 하는건 괜찮다. 그러나 가족까지 언급하는 모습을 보고 가족은 언급하지 말아달라고 이야기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홍진영도 과거 악플에 상처를 받았던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소속사 식구들의 말에 따르면 당시 홍진영은 굉장히 위축되어 있었다고. 홍진영은 “정말 슬펐다. 비수처럼 꽂히는 말이 있었다”고 오열했다.

‘미우새’ MC들은 “그렇게 악플 다는 사람들 보다, 좋아하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다”며 위로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