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봄이 오나 봄’ 엄지원, 이종혁에 ‘심쿵’ 후 병원 만남 포착 “애틋”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이 오나 봄’ 엄지원, 이종혁의 심상치 않은 만남이 포착됐다.

높은 화제성으로 콘텐츠영향력지수 1위에 오른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 (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측이 오늘(31일) 7, 8회 방송을 앞두고 이봄(엄지원 분)과 이형석(이종혁 분)의 스틸컷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5, 6회 방송에서는 이봄과 김보미(이유리 분)의 몸이 수시로 바뀌게 되면서 두 몸을 하나처럼 생각하고 각자의 삶에 최선을 다하자는 맹세를 한 두 사람의 이야기가 그려졌으며 엔딩에는 김보미의 몸에서 이봄으로 체인지 되는 것을 목격한 형석의 당황한 표정이 포착되면서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오늘 공개된 사진에는 병원에서 이봄과 이형석이 마주 선 채 서로의 눈을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봄의 네 번째 손가락에 반지가 끼워져 있고, 그 손을 이형석이 살포시 잡아 마치 보통 관계가 아님을 암시하는 모습까지 더해져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스틸 사진 속 이형석은 환자복을 입고 머리에는 붕대를 감고 있는 가운데 머리 부분을 크게 다쳤다는 것을 추측하게 했으며 멀쩡하던 이형석이 갑자기 병원에 입원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봄이 오나 봄’ 측은 “지난 방송에서는 이봄과 김보미의 몸이 바뀌면서 서로의 삶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들이 그려졌다면 7, 8회에서는 두 사람뿐만 아니라 이형석을 포함한 주변 인물들과 부딪히는 장면들로 극의 재미를 높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늘(31일) 밤 10시 7, 8회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